한국수자원공사, 밀양시와 친환경 그린수소 인프라 구축 나서

6월 24일, 밀양시와 ‘밀양댐 소수력 연계 그린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 사업 시설공사 위·수탁 협약’ 체결
경남지역 최초 그린수소 생산 보급기지 구축 통해 국가 탄소중립 목표 및 수소경제 전환 가속화 기여

2024-06-24 08:53 출처: 한국수자원공사
대전--(뉴스와이어)--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 윤석대)는 경남지역 최초 그린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위해 6월 24일 밀양시와 ‘밀양댐 소수력 연계 그린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사업 시설공사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밀양댐 소수력 연계 그린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사업은 그린수소(수소 생산 과정에서 물을 전기분해 할 때 소수력 등 재생에너지를 전력원으로 활용해, 탄소배출 없이 생산되는 친환경 수소) 산업 선도 및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환경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재원을 분담하여 추진 중인 사업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밀양시로부터 위탁을 받아 기본구상 및 설계, 시설공사 발주 등 전반적인 사업 수행 역할을 맡았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사업 목적 △기관별 업무 범위 △사업기간 △사업비 △준공 및 성과물 인계인수 등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세부사항을 담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밀양댐 소수력발전(1.3MW)으로 얻어진 전력을 바탕으로, 2026년까지 1일 평균 226kg의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을 밀양댐 생태공원 내에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자동차 업체가 생산한 수소차(넥쏘) 기준 하루 약 45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으로, 생산한 그린수소는 밀양나노국가산업단지 및 경상남도 내 수소충전소 11개소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수소 생산성과 부지 효율성이 낮은 기존의 수전해 방식(알칼라인)에 비해 재생에너지 변동성에 우수하고 시스템 구성이 간결해 고효율 및 소형화가 가능한 차세대 수전해 기술인 양이온 교환막 수전해 방식(PEM)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PEM 수전해 최적 운영 기술을 개발해 향후 국가 초격차 기술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으로 변동성이 가장 적은 재생에너지인 소수력에 기반한 안정적인 그린수소 공급원을 확보하고, 경상남도 최초의 그린수소 생산시설인 만큼 밀양시 및 경상남도의 수소 모빌리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수자원공사는 미래 물산업의 전략적 사업화를 위해 그린수소를 6대 글로벌 선도기술 중 하나로 지정해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번 밀양시와의 협력이 수소분야 초격차 기술 진입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함과 동시에 지역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이정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