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방산기업 최초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블랑제리길’ 개소

구미 본점에 장애인 23명 근무… LIG넥스원 주요 사업장에 장애인 채용 확대
장애인의 사회적 자립을 돕고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지원 등을 지속 추진할 것

2024-05-28 08:57 출처: LIG넥스원 (코스피 079550)
용인--(뉴스와이어)--LIG넥스원(대표이사 신익현)은 27일 경북 구미시 임은동에 장애인 표준사업장 ‘블랑제리길’을 개소했다. LIG넥스원은 장애인을 주축으로 카페와 베이커리를 운영해 장애인의 사회적 자립과 일자리 창출 및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차상훈 LIG넥스원 기업지원부문장과 이건혁 LIG넥스원 생산부문장을 비롯해 김호섭 구미부시장, 윤권상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장, 한윤경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북지사장, 이정우 블랑제리길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LIG넥스원은 지난해 8월 방산업계 최초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방산기업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운영하는 것은 LIG넥스원이 처음이다.

‘블랑제리길’은 경북 구미시 임은동에 본점을 두고 LIG넥스원 구미하우스에서 카페와 베이커리를 운영할 예정이며, 현재 구미 본점에는 바리스타와 제과·제빵 분야에 장애인 23명과 비장애인 7명이 근무중이다. 향후 LIG넥스원의 주요 사업장인 대전과 용인에 영업점을 확대하고 장애인 채용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이건혁 LIG넥스원 생산부문장은 “블랑제리길의 ‘길(GIL)’은 LIG의 철자를 반대로 표기한 발음으로, 장애인 근로자의 노력과 열정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상생하는 길을 함께 걷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며 “장애인 고용과 사회적 자립 지원 등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 말했다.

이정우 블랑제리길 대표는 “우리 회사 직원들이 제과·제빵사 및 바리스타로서 전문성을 키우며 훌륭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장애인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