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 샐러드 연간 판매량 100만개 돌파... 2021년 대비 40% 신장

다양한 샐러드 라인업과 프레시 매니저 통한 구독 서비스 강점
런치플레이션 현실화에 헬시플레저 문화 결합되며 샐러드 선호도 높아져
hy, 샐러드 제품군 공격적 확대 예정... 주요 사업 영역으로 키워나갈 것

2022-11-21 11:06 출처: hy

hy의 ‘잇츠온 샐러드’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1일 -- 유통 전문 기업 hy의 ‘잇츠온 샐러드(이하 샐러드)’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

hy 샐러드 누적 판매량이 올해 1~10월 기준 120만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가량 증가한 수치다. 연말까지 150만개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예측된다. 매출액도 50억원을 넘어서며 주요 사업군으로 성장했다.

◇ ‘헬시플레저’와 ‘런치플레이션’으로 수요 확대

‘헬시플레저’ 문화 확산과 현실화한 ‘런치플레이션’도 판매에 영향을 끼쳤다.

자체 데이터 분석 결과 체중 관리에 신경 쓰는 하절기인 2022년 5~7월, 샐러드 판매량은 동절기인 2021년 12~2월보다 40% 이상 많다. 가장 많이 팔린 품목도 ‘닭가슴살 샐러드’다.

주 구매층은 30·40세대다. 10월 누적 기준 전체 주문 수량의 56%를 차지한다. 세부적으로는 30대 여성이 18%로 가장 많았으며, 40대 여성이 17%로 뒤를 이었다. 2021년 대비 20대 구매 비율은 2% 늘었다.

물가 상승이 본격화한 올 5월 판매량은 14만개로 자체 월 판매량 최대치를 경신했다.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판매량은 2021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30% 이상 늘었다.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신선식품지수는 같은 기간 대비 13% 올랐다. 폭염·폭우로 채소, 과일 등 농산물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 사무실, 학원 등 지정 장소 무료 배송 강점... 제품군 확대로 주력 카테고리 성장

‘프레시 매니저’가 원하는 장소로 무료 배송하는 방식과 구독 서비스도 경쟁력이다.

실제 샐러드 판매 수량에서 정기 구독 비율은 71%다. 단품 정기 배송보다는 ‘맞춤식단’ 인기가 높다. 맞춤식단은 고객이 선택한 상품을 지정한 요일에 전달하는 서비스다. 맞춤식단 판매 비율은 전체 구독 판매량 가운데 73%에 해당한다.

hy는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배송해 정기 구독 서비스를 많이 찾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직장인의 경우 사무실에서 샐러드를 받아볼 수 있어 가정에서 챙겨오는 불편함이 없다. 냉장 카트 ‘코코’로 배송해 신선하다.

잇츠온 샐러드는 자사 몰 ‘프레딧’을 통해 영양 정보를 상세히 제공해 계획적인 식단 구성이 가능하다.

hy는 간편 샐러드와 프리미엄 샐러드로 라인업을 이원화해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프로바이오틱스와 콜라겐을 드레싱으로 별첨한 샐러드를 선보였다. 최근에는 곤약면, 불고기, 버섯 등을 추가해 한 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는 ‘샐러드 밀(Meal)’을 출시했다. 현재 총 14종의 샐러드를 판매하고 있다.

hy는 샐러드 소스팩을 비롯해 샐러드&샌드위치 박스 등 다양한 형태의 신제품을 통해 관련 제품군을 적극적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이지은 hy 플랫폼CM팀장은 “뛰어난 맛과 가성비, 정기 무료 배송의 편리함까지 갖춘 잇츠온 샐러드를 찾는 고객들이 점차 늘고 있다”며 “제품 라인업 강화를 통해 주요 사업 영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