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트롱, ExpressVPN 및 Kape 개인 정보 보호 부서 최고 제품 책임자로 합류

2022-11-10 10:30 출처: ExpressVPN

마이클 트롱 ExpressVPN-Kape Technologies 최고 제품 책임자

버진아일랜드--(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0일 -- ExpressVPN은 마이클 트롱(Michael Truong)이 ExpressVPN과 Kape Technologies 디지털 개인 정보 보호 부서의 최고 제품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ExpressVPN은 2021년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 브랜드인 Kape Technologies의 계열사로 합류했다.

앞으로 그는 ExpressVPN, CyberGhost, Private Internet Access 등의 제품 관리를 이끌게 된다.

트롱은 제품 리더로서 놀라운 깊이의 경험을 쌓아 왔다. 최근에 그는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한 기술 기업 중 하나인 그랩(Grab)의 제품 및 분석 그룹 책임자였다. 그곳에서 그는 수백 명의 제품 관리자와 데이터 분석가로 구성된 팀을 이끌고 매달 32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사용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랩 이전에는 우버(Uber)의 초기 직원으로 여러 팀을 이끌고 전 세계 수백 개의 도시로 제품과 비즈니스를 확장했다. 기술 업계에서의 그의 경력은 전 세계에 걸쳐 20년 넘게 이어졌다. 비디오 게임 업계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및 제작자로 시작해 이후 아이용 교육용 앱을 만드는 스타트업을 공동 설립하기도 했다.

ExpressVPN 공동 설립자이자 Kape 개인 정보 보호 부서 공동 본부장 겸 비상임 이사인 댄 포메란츠(Dan Pomerantz)는 “마이클은 경험이 풍부한 비즈니스 리더이자 전략적인 제품 매니저로, 글로벌 기술 브랜드에서 제품 주도 성장을 이끈 검증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더욱 안전하고 자유로운 인터넷을 구축하고 수익성 있는 성장을 계속 추진함에 따라 그는 지도부에 필수적인 인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클 트롱은 “디지털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은 모든 사람들의 최우선 관심사다. 현재 모두가 점점 더 많은 시간을 온라인에서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최고의 개인 정보 보호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Kape는 디지털 개인 정보 보호의 필요성을 크게 성장시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ExpressVPN을 수년간 사용한 고객이었다. ExpressVPN 팀은 트러스티드서버(TrustedServer) 기술과 연결 로그와 활동 로그를 전혀 기록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통해 고객의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스스로를 차별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라우터와 Keys 비밀번호 관리자를 출시하면서 빠르게 진화하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ExpressVPN는 성장을 경험하는 공간이며, 이곳에서 고객의 디지털 라이프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더 많은 방법을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ExpressVPN과 Kape 개인 정보 보호 부서는 성장을 위해 마이클 트롱이 근무하게 될 싱가포르 허브를 비롯한 전 세계 팀의 모든 직무에 걸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ExpressVPN 개요

ExpressVPN은 2009년 설립 이후 수백만 명의 사용자들에게 자신의 인터넷 경험을 통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수상 경력에 빛나는 소비자 VPN 서비스는 오픈 소스 VPN 프로토콜인 Lightway를 지원해 클릭 몇 번으로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ExpressVPN의 Keys 비밀번호 관리자와 Aircove 라우터는 모두가 디지털 개인 정보 보호와 보안을 쉽게 누릴 수 있게 한다. ExpressVPN의 제품들은 PwC, Cure53 등을 비롯한 외부 전문 업체에서 광범위한 품질 감사를 받았다. ExpressVPN은 2021년부터 Kape Technologies (LSE:KAPE)에 합류했다. ExpressVPN의 업계를 선도하는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 솔루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