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기술이 매개하는 새 예술 생태계 다루는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언폴드엑스2022’ 19일까지 개최

성수동 에스팩토리서 7일(월)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언폴드엑스2022’ 개최
기술이 매개하는 새로운 예술 생태계 주제로, 해외 작가 7팀 및 국내 작가 11팀 작품 소개
AI, VR, 로봇 공연과 함께하는 퍼포먼스부터 머신러닝 교육용 게임까지 기술과 만난 예술 망라
독일 ZKM·스위스 HEK·한국콘텐츠진흥원·유니버설 로봇 등 국내외 기술 선도 단체 협업
창제작 지원 선정작 발표, 융합예술의 방향성 가늠하는 특별 강연, 협력기관 인터뷰 등 교류의 장

2022-11-07 10:36 출처: 서울문화재단

‘서울융합페스티벌 언폴드엑스 2022’가 개최됐다

임종영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센터장 인터뷰 동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07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예술창작의 현주소를 제시하는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언폴드엑스(Unfold X)2022’를 7일(월)부터 19일(토)까지 성수동 에스팩토리 A동에서 개최한다.

2010년 ‘다빈치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2년간의 ‘언폴드엑스’를 거쳐 ‘제1회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로 자리 잡은 이번 행사에서 전년도의 약 2배 규모, 총 18팀의 융합예술 분야 정상급 작가를 만날 수 있다. 공모를 통해 선발한 서울문화재단의 창제작 지원 사업 선정 작가와 국내외 초청 작가,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하는 국내외 기관과 협약을 통해 초청한 작가의 작품을 망라했다.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기술과 예술 창제작 지원사업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융합예술 분야 생태계 기반을 확립하는 자리이자, 타 기관들과 협업해 ‘융합예술 창작지원 활성화’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확장된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기술이 매개하는 새로운 예술 생태계(Shaping the Future)’를 주제로 준비된 언폴드엑스 전시는 주요 쟁점에 대해 3개의 소주제로 작품을 분류한다.

첫 주제인 ‘데이터 판타지’는 데이터 시각화, 데이터 알고리즘, 데이터 사이언스 등 데이터 기반의 실험적 예술을 소개하며, 해당 생태계의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해결 방법을 제안한다. 스위스 전자예술 박물관(HEK)이 추천한 3개국 작가의 협업작 모바일 앱 인터페이스 설치작품 ‘YANTO-뒤집어지지 않고 기울어지기’, 한국콘텐츠진흥원 부설 문화체육관광기술진흥센터가 추천한 머신러닝 교육용 게임 ‘클래시 트래시 몬스터’ 등의 작품을 체험할 수 있다.

참여 작가는 △다이토 마나베(Daito Manabe, 일본) △료이치 쿠로카와(Ryoichi Kurokawa, 일본) △이리스 취 샤오위(Iris Qu Xiaoyu, 중국)/마크 리(Marc Lee, 스위스)/셔빈 사레미(Shervin Saremi, 이란) △우박 스튜디오(한국) △권하람/배준형/엄가람/이설희 등이다.

두 번째 주제 ‘불확실한 종’은 인공지능 등 창작자로서 인간 외의 비인간형 예술가, 그리고 그 창작물을 탐구한다. 예술과 디지털 생태, 그리고 새로운 종들 사이의 미래 상호 연계성을 예측할 수 있다. 독일 예술과 매체기술 센터(ZKM)에서는 팀 AATB의 ‘악수’를 추천했다. 유니버설로봇과의 협업을 통해 지원받아 제작한 대형 상호작용 로봇이 눈길을 끈다.

참여 작가는 △김태은 △노진아 △데이비드 오레일리(David OReilly, 아일랜드) △룹앤테일(한국) △모리츠 사이먼 가이스트(Moritz Simon Geist, 독일) △이인강 △AATB (스위스, 프랑스) 등이다.

물리적 공간을 탈피해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몰입적 경험을 하며 다종다양한 미래의 스펙트럼을 예측해볼 수 있는 마지막 주제인 ‘메타-스케이프’ 구역에는 실시간 인터렉티브 설치작품과 웨이브 스케이프, 이원생중계 라이브 퍼포먼스 등이 전시됐다.

참여 작가는 △로그(미국, 한국) △김호남, 엄기순, 정해진 △웨이이(한국) △윤제호 △상희 △조영주 등이다. 이외에도 프링거코리아의 타투 기기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전시장에서 운영된다.

한편 ‘다이얼로그 엑스’라는 제목으로 8일(화)과 17일(목) 오후 2시에 특별 강연이 열린다. 같은 이름으로 협력 기관 담당자 인터뷰를 공개한다. 강연에서는 ZKM 큐레이터, HEK 디렉터, 국내외 참여 작가를 직접 만날 수 있다. △HEK 디렉터 사빈 히멜스바흐 △ZKM 디렉터 피터 바이벨 △한국콘텐츠진흥원 부설 문화체육관광기술진흥센터 조기영 센터장 △광주시립미술관 미디어아트플랫폼 임종영 센터장 △파라다이스시티 문화재단 김진희 팀장의 인터뷰는 언폴드엑스 누리집에서 시청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ZKM, HEK, 광주시립미술관 광주미디어아트 플랫폼(G-MAP), 유니버설로봇과 새롭게 업무협약을 맺고, 이번 페스티벌을 추진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국내외 융합예술 대표 기관이 함께 협업해 최대 규모의 융합예술을 선보이는 자리”라며 “아트페스티벌_서울의 대미를 장식하는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은 서울시 문화정책에 발맞춰 디지털 감성문화도시 서울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 개요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