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1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 선정

2022-09-21 13:29 출처: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21일 -- 삼성전자가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1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해마다 적지 않은 기업들이 최우수 등급을 받지만,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도입된 2011년부터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지난해에는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기업에 부여하는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된 바 있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기업별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서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미흡 등 5개 등급으로 나눈다.

삼성전자는 ‘상생 추구·정도경영’이라는 핵심 가치 아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고, 1차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2·3차 협력회사 더 나아가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지원하며 상생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 협력회사 현금결제, 상생 펀드, 협력회사 인센티브 등 실질적 자금지원

삼성전자는 2005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거래대금 지급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017년 1·2차 협력회사 간 거래대금 지원용 물대지원펀드(5000억원), 2018년 3차 협력회사 전용 물대지원펀드(3000억원)를 조성해 협력회사 간 거래대금이 30일 이내에 현금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무이자로 대출해준다. 아울러 원자재 가격뿐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1.4조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조성해 협력회사의 기술개발·설비투자 자금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주고 있다.

또한 반도체 협력회사의 안전사고 예방, 품질 향상 등을 위해 2010년부터 5000여억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 제조·품질, 원가 경쟁력, 기술 등 협력회사 혁신 지원

삼성전자는 제조, 품질, 개발, 구매 등 분야별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상생협력 아카데미 ‘컨설팅센터’를 통해 생산성 저하·불량 등 협력회사의 문제를 발굴·개선해 공장 운영 최적화와 제조·품질 혁신을 지원 중이다. 또한 다년간 축적된 삼성전자의 원가 혁신 사례를 협력회사에 전수해 비효율 개선과 비용 절감을 통한 원가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9년간 전액 무상으로 1600여 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했다.

또한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 지원을 위해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소개하는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삼성전자가 보유한 특허를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개방해 올해 8월까지 약 1900건을 무상 양도했다.

2013년부터는 중기부와 함께 ‘공동투자형기술개발사업’에 기금을 출연해 약 200억원을 지원했고, 올해도 신규 펀드 300억원을 추가 조성해 5년간 차세대 기술과 ESG 기술 확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 협력회사 임직원 16만 명 교육, 4500여 명 채용 등 인력양성 지원

삼성전자가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 설립한 ‘상생협력아카데미’는 협력회사 혁신을 지원하는 ‘컨설팅 센터’,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 센터’,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삼성전자는 △신입사원 입문 교육 △미래 경영자 △제조/품질/구매/마케팅 직무교육 등 삼성 임직원 교육과정에 준하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협력회사 임직원 16만 명에게 실시했고 △삼성 협력회사 채용박람회 △협력회사 온라인 채용관 등을 통해 4500여 명의 인재 채용을 지원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그동안 별도 실행되던 컨설팅/교육/채용 지원 활동을 한꺼번에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협력회사 맞춤형 종합 컨설팅’으로 발전시켜 시범 운영 중이다.

◇ 스마트공장 구축 등 제조혁신 지원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열악한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맞춤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고, 2018년부터는 중기부/중기중앙회와 협력해 수십년 제조·품질 노하우를 보유한 삼성의 전문가 20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해 제조 현장 혁신, 인력양성, 사후 관리 등을 종합 지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중기부는 2022년까지 매년 각각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투입하고, 삼성은 여기에 100억원을 추가 투입해 국내외 바이어 발굴 등 판로지원·글로벌 홍보·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20년부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필수 제품인 마스크, 진단키트, 최소 잔여형 백신 주사기(LDS)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생산성·품질 향상을 위한 긴급 지원에 나선 바 있다. 또한 3월 중기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이 도입하지 않은 중소기업보다 영업이익 37.6%p, 매출액 11.4%p, 종업원 수 3.2%p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삼성,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삼성은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 드림클래스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과 같이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이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