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진국악실험무대 우수단체 앵콜콘서트 진행

11.22(월), 전통공연창작마루에서 신진국악실험무대 우수단체 앵콜콘서트 올라
무용, 기악, 성악 장르별 끼 넘치는 예술인들의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무대

2021-11-22 08:00 출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 우수단체 앵콜콘서트’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22일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주최하는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 우수단체 앵콜콘서트가 11월 22일(월) 오후 7시 전통예술창작마루 광무대에서 펼쳐진다.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전통예술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신진 예술가를 발굴해 멘토링 및 레퍼토리 개발, 단독공연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모를 통해 주관기관을 선정해 진행한다. 올해는 16개 예술단체에게 22회의 단독공연을 지원했으며 성악·기악·무용부문 우수단체를 선정해 앵콜콘서트를 선보인다.

성악부분 선정 예술인은 황지영으로 여성국극, 발탈, 판소리, 전통연희를 넘나드는 음악적 시도로 트렌디한 전통을 만들어가는 소리꾼이다. 음악극 ‘삼질이의 히어로’는 예인 조영숙의 삶을 추적하며 급변하는 지금의 시대에도 변하지 않는 이야기를 전한다.

기악부문 선정 단체 ‘고니아’는 일렉기타와 베이스기타, 해금, 장구를 활용해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단체로, ‘장단 위의 선율’ 공연은 한국 장단에 대한 깊은 연구를 통해 장구의 장단 위에서 기타의 화려한 선율이 펼쳐진다.

무용부문 선정 단체 무트댄스는 춤의 근원을 잊지 않으면서 새로움을 추구하는 단체로 ‘窓(창)-시간의 고리’는 강강술래를 단순한 놀이를 넘어 여성의 해소, 해방의 창구이자 자연과의 공존, 풍요, 생명력의 의미로 풀어낸다.

공연을 주최하는 정성숙 이사장은 “올해 발굴된 16개 신진단체 중 장르별 우수단체를 선정해 앵콜콘서트를 선보인다. 역량 있는 신진 예술가들의 기발한 창작 공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 우수단체 앵콜콘서트’ 관람료는 무료이며 공연 예매 및 상세정보 확인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진흥과 문화향수 기회 확대를 통한 국민의 문화 품격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재단 설립 허가를 받아 국악문화재단으로 출발했으며, 2009년 재단 명칭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으로 바꿨다. 전통예술의 보급 및 저변 확대, 고품격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전통예술의 대중화, 신진 인력 양성, 해외 교류 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tpa.org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