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임 다한 자원에 새로운 가치를… 전 세계 업사이클링 둘러보는 ‘그린라이프’전

11월 11~14일, 2021서울국제불교박람회 개최
‘그린라이프, 지속가능한 삶’ 주제로 세 가지 주제전
3관 주제전 ‘그린라이프’전서 국내외 기발한 업사이클링 브랜드 소개
다양한 폐자원으로 만들어낸 지구 살림 아이디어 상품 한눈에

2021-10-28 08:30 출처: 불교박람회 사무국

‘2021서울국제불교박람회’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28일 -- 자원과 쓰레기, 그리고 지구 환경을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전시가 11월 11~14일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와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함께 펼쳐진다. ‘그린 라이프(Green Life),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지혜’를 주제로 열리는 2021서울국제불교박람회 3관 주제전 ‘그린라이프’전을 통해서다.

본 쓰임을 다한 물건을 우리는 쓰레기라 부른다. 그러나 쓰임의 용도와 방향은 무궁무진하다. 코로나19, 기후 위기 등 이슈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 쓰레기를 자원으로 삼아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 작업이 주목받고 있다.

그린라이프전은 세계의 업사이클링 트렌드와 한국의 업사이클링 그룹 활동을 두루 둘러볼 수 있는 자리다. 먼저 ‘바다를 건너 만나는 업사이클’ 구역에서는 세계 업사이클 브랜드와 작가들의 제품·작품을 소개한다. 여행 중 만난 업사이클을 주제로 인도네시아, 홍콩, 일본, 이탈리아, 스위스, 미국, 아프리카 등에서 진행되는 업사이클을 만나볼 수 있다.

사회적기업 터치포굿을 비롯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8개 팀 업사이클러들의 재활용 아이디어 상품과 기발한 환경 운동을 소개하는 ‘업사이클러 마켓 부스’ 구역도 있다. 3관 주제전 전반을 함께 기획한 터치포굿이 업사이클러 마켓 부스의 중심 역할을 한다. 터치포굿은 현수막, 광고판 등 짧게 쓰이고 버려지는 자원을 재활용한 업사이클 상품을 개발하는 단체로, 환경 교육 프로그램과 기업 친환경 컨설팅 등을 진행한다.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폐소재를 결합한 상품 전시도 흥미롭다.

△원단 업사이클링 브랜드 ‘리메이크 랩’의 에코 프렌들리 가방 △페트병 재활용 브랜드 ‘그라인’의 리사이클 패딩 △업사이클링 캠프닉 브랜드 ‘리맥’의 업사이클링 의자 △지속 가능한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 ‘레미디’의 호텔 폐린넨 활용 쿠션 △가죽 공예 응용 업사이클링 브랜드 ‘혜’의 자투리 섬유 브로치 △폐원단 업사이클링 브랜드 ‘조각모음 주식회사’의 자투리 원단 일상 소품 등이다. 업사이클 디자이너들을 연결시키는 ‘글로벌 업사이클 네트워크(G.U.N.E)’와 환경 특화 사회적 기업 육성 사업팀도 함께한다.

주최 측은 자원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은 새활용 제품 전시 그린라이프전은 기후 위기 시대에 새로운 소비문화를 제안하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불교박람회 사무국 개요

2021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한국 전통문화 산업의 중추인 불교 문화와 산업을 새롭게 조명하고 산업, 문화, 철학을 담은 박람회로, 한국 불교 산업을 위한 비즈니스의 장이자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웹사이트: http://www.bexp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