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문화회관, 특별기획 모노드라마 ‘염쟁이 유씨’ 공연

독보적인 모노드라마 ‘염쟁이 유씨’ 해운대문화회관서 공연

2020-10-20 10:20 출처: 해운대문화회관

염쟁이 유씨 메인 포스터

부산--(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0일 --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윤창희)이 대한민국 모노드라마 1인극으로써 4000회를 향해가는 독보적인 신화로, 작품성이 검증된 연극 ‘염쟁이 유씨’를 24일 토요일 오후 2시와 5시에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공연한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라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으로 휴관돼 8월 예정 중이였던 염쟁이 유씨는 10월 24일 다시 무대로 올려진다.

배우의 연기 하나로 무대를 가득 채우는 감동과 재미가 있는 ‘염쟁이 유씨’는 연극인 유순웅, 임형택의 1인극으로 연극계의 스테디셀러로 유명한 작품이다. 염쟁이 유씨의 독백을 통해 삶과 죽음의 의미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례 문화의 염의 과정을 소개하면서 염쟁이 유씨의 삶과 그가 만난 다양한 사람들의 죽음을 통해 인간의 삶을 바라보는 연극이다.

2016년 해운대문화회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염쟁이 유씨’는 2020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의 하나다. 저렴한 예매료와 높은 수준의 공연으로 다시 한번 해운대문화회관 무대에 올려진다.

1층 객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거리 두기로 운영되며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후 입장이 가능하고, 마스크 미착용 관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염쟁이 유씨’ 공연은 전통 장례 문화를 관객과 이야기하듯 풀어내는 멈추지 않는 배우의 긴 호흡에 보는 관람객도 하나가 돼 감동과 웃음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좋은 연극이 될 것이다.

‘염쟁이 유씨’의 관람료는 전석 1만원으로 8세 이상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해운대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해운대문화회관 개요

해운대문화회관은 2006년 부산 해운대에서 오픈한 문화 예술의 전당으로, 기획공연과 대관공연을 통해 주민들의 문화적 소양도 키우면서 예술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곳이다. 대공연장인 해운홀은 좌석규모는 495석으로 음악, 연극, 뮤지컬 등 수준 높은 예술 공연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공연 무대의 일차적 조건인 음향 효과는 특히 음악 연주 무대에서 뛰어난 효과를 발휘하는데 최상의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신 음향설비와 조명 설비, 무대기계 설비와 지원공간으로 분장실, 대기실 무대연습실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