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19일 충남친환경농업협회와 공동으로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 토론회 개최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과 농업환경보전사업 이행 병행되어야”

2019-07-19 17:36 출처: 충남연구원

충남연구원, 충남친환경농업협회와 공동으로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 토론회 개최

공주--(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9일 --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충남친환경농업협회(회장 전량배)와 공동으로 19일 충남농업기술원에서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충남연구원 강마야 연구위원의 전략과제인 ‘농업환경정책변화에 따른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방안’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중앙정부에 역제안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강 연구위원은 발표를 통해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과 지역단위 농업환경보전사업 이행의 동시 확대를 주장했다.

강 연구위원은 “현재 충남을 비롯한 우리나라 농업환경 자체가 시대적 흐름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고, 농민들의 소득 기반이 점차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시 농업환경보전사업 이행도 함께 논의가 되어 농촌 경제와 환경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급변하는 농업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생산성 중심 농업에서 환경을 보호하는 농업, 지역과 함께하는 농업으로 정책기조를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오늘 제시된 연구결과들이 현재 추진중인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의 공익형 직불제 개편과 연계된 정책결정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발표를 맡은 보령시 김문한 이장은 “식량자급 프로그램과 농업 생태 프로그램, 농촌경관 프로그램 등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만족도는 고무적”이라며 “이런 프로그램들이 농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실질적인 지원정책으로 꾸준히 이어지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그리고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단국대학교 김호 교수를 좌장으로 농림축산식품부 최낙현 친환경농업과장, 충청남도 박지흥 식량원예과장, 홍성군 친환경농정발전기획단 권봉관 전문위원, 충남친환경농업협회 전량배 회장,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정섭 박사 등이 참석해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전량배 충남친환경협회 회장은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이 중요하게 논의되는 시점에 충남의 사례를 중심으로 대안을 논의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친환경농업직불제 개편이 친환경농업의 공공성 확대와 친환경농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개편될 것을 희망하고, 충남도가 앞장서서 개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에는 한국친환경농업협회 김영재 회장, 도내 친환경농업인 및 관계자, 농림축산식품부, 충남도 및 시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친환경농업직불금 개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하여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하여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