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워커, 30여년 만에 만난 모녀의 상봉을 입체적으로 다룬 ‘동시상연집’ 출간

“희곡과 소설을 통해 모녀의 희로애락을 입체적으로 조망하다”

2019-03-25 10:27 출처: 드림워커

드림워커가 출간한 동시상연집 표지(권영준 지음, 372쪽, 1만50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25일 -- 입양된 지 30여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모녀의 이야기를 희곡과 소설을 통해 입체적으로 그려낸 한 젊은 극작가의 책이 출간됐다.

드림워커는 오랜 입양 생활에서 성인이 된 여인과 한국에서 살아가는 어머니가 해후하며 겪는 모녀 간의 정을 주제로 한 희곡·소설집인 ‘동시상연집’을 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책은 프랑스로 입양되었던 아이가 성인이 되어 딸을 낳고 그 딸과 함께 한국에서 어머니를 찾고 그녀와 겪는 삶을 소재로 하고 있다. 희곡과 소설을 통해 모녀의 삶을 조망한다는 점에서 ‘동시상연집’이란 제목이 붙었다.

제1부는 ‘나, 애심뎐傳!’이란 희곡이다. 대사의 호흡점, 인물의 지문 등을 치밀하게 배치하여 실제 극 형태로 구성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이 직접 검수한 사투리, 불어 등은 희곡의 입체감을 크게 살리는 요소이자 이 책이 가진 장점이다. 제2부인 ‘나, 옥분뎐傳!’은 같은 내용을 전지적 작가 시점의 소설로 구성했다. 독자는 2부작을 통해 한 권의 책에서 두 종류의 텍스트를 경험할 수 있다.

이 책의 저자인 권영준 씨는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상품성보다는 작품성을 추구하는 극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연극 평론가 백승무 씨는 그를 두고 “형상으로 사유하고 움직임으로 궁리하는 뼛속까지 연극적 인간”이라고 평했다. 방송 PD이자 영화감독인 송창수 씨는 이 작품에 대해 “작가는 글을 통해 우리들이 잊어버린 원형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되살려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타악 연주자 곽연근 씨는 “그의 능수능란한 언어는 삶 속에 담아 놓았던 애끓음의 즉흥곡이자 변주곡”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술의 동기에 대해 저자는 소설과 희곡은 저마다 독특한 매력이 있다. 같은 내용의 텍스트가 장르에 따라 다른 맛을 낸다는 것을 독자에게 알리고 싶었다며 이런 생각이 집필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저자의 말처럼 이 책은 소설의 문학성과 희곡의 깊은 울림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저자 권영준 씨는 학부와 대학원에서 독일 문학과 연극 연출을 공부했다. 배우의 훈련과 활용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연극학 석사학위를 받았고, 페르난도 아라발의 ‘기도祈禱’를 재구성한 ‘아담의 꿈’,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의 ‘피의 결혼Bodas de sangre’, 창작극 ‘독주毒酒’, ‘꽃님 이발관’ 등의 연극 공연과 2006 광주 비엔날레 개막식 주제 공연 ‘열풍 변주곡: 여 로여전如露如電’을 연출했다. 저서로는 희곡집 ‘에께 오모ecce homo’, ‘립笠, 명鳴!’, ‘모심에 가시듯’과 장편 소설 ‘칼이 피다’, ‘거기. 그가. 있다.’를 출간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